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담양군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 막바지 추진
46개 마을 주민이 주도하고 참여하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
기사입력  2021/09/17 [17:01]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담주마을 활동사진


[KJA뉴스통신=이기원 기자] 전남 담양군이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주민주도로 마을 사업을 계획해 총 46개 마을을 으뜸마을로 선정, 마을당 300만원씩 3년간 총 900만원을 지원하는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은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주도하는 주민주도형 사업이다. 군에서는 오수처리장 개선하기, 마을 산책로 및 꽃밭 조성, 벽화그리기 등 마을의 다양한 특색을 담아 공동체 분위기를 회복하고 깨끗한 마을 조성을 위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마을별 추진단을 구성, 마을 회의와 주민자치회, 마을자치회를 통한 주민들의 적극적 참여로 지금까지 28개 마을이 사업을 완료하였으며 18개 마을에서도 마지막까지 활발히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되어있는 마을 분위기가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으로 인해 소통하고 참여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며 밝아졌다”며 “주민 주도로 사업을 추진해 마을에 활기를 불어넣고 담양식 주민자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