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광국 전남도의원 5분 발언, ‘쌀 소비 촉진 아침밥 먹기 캠페인’
쌀값 폭락! 전남 붕괴 위기
기사입력  2022/09/29 [16:06]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 나광국 전남도의원 더불어민주당


[KJA뉴스통신=이기원 기자] 나광국 전남도의원이 29일 오전 제365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최근 쌀값 폭락사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쌀 소비 촉진 정책을 시행하고 쌀 소비 실천 캠페인을 전개하자고 건의했다.

지난해부터 공급 과잉으로 인해 쌀값이 폭락하면서 정부는 올해 7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시장격리를 실시하고 지난 25일에는 추가로 45만 톤의 추가 시장격리를 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서삼석 국회의원실에서 전국 쌀 생산자협회와 농협에서 제공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민들은 올해 논 한마지기(200평) 농사를 지으면 16만 4천 원의 손실을 입고, 35만 톤의 햅쌀이 과잉 생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설상가상으로 쌀값 하락의 원인 중 하나인 수입쌀도 대량으로 시장에 풀리고 있다. 신정훈 국회의원실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식품유통공사에서 제공받은 자료에 의하면 올해 8월까지 밥쌀용 수입쌀 1만 7,300여 톤이 시중에 풀렸고 이는 올해 공매로 나온 전체 수입쌀 중 81.4%에 달한다.

나광국 의원은 “정부는 45만 톤이라는 역대 최대물량의 시장격리로 쌀값을 잡겠다는 입장이지만 쌀 소비가 줄어드는 현실에서는 미봉책에 지나지 않는다”며 “시장격리처럼 공급을 일시적으로 조절하는 방법뿐 아니라 쌀 소비를 늘리는 방법을 함께 고민하고 실천해야 할 때이다”고 말했다.

이어, “생산에서 소비까지 종합적인 쌀 산업 육성전략을 수립하여 젊은 세대와 바뀐 식문화를 겨냥한 정책을 실행하고, 소비자의 쌀 소비 실천도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나광국 의원은 특히, 쌀 소비 실천을 강조하며 전남도청과 도교육청에 ‘아침밥 먹는 식문화 조성 캠페인’과 ‘중·고등학교 아침 급식 전면 시행’을 건의했다.

나광국 의원은 “구내식당 아침식사 이용을 늘리는 등 공직사회에서 쌀 소비 증가를 위해 솔선수범하고, 쌀떡볶이, 쌀국수 등 쌀로 만든 음식을 아침 급식으로 제공하여 학생 결식률은 낮추고 학습능률은 향상시키자”고 주장했다.

이어, “아침밥 먹기 캠페인과 아침 급식 전면시행은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농민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이다”며 “쌀 산업이 무너질 위기에 농도 전남이 쌀 소비 촉진을 위해 앞장서자”고 말했다.
광고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