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성군, 식량작물 종합평가회 개최… 쌀 농가에 희망 전했다
재배 효율성 높이는 신기술 제공… ‘안평’ 품종 시범재배 성과 공유
기사입력  2023/09/17 [15:15] 최종편집    이기원 기자

▲ 장성군, 식량작물 종합평가회 개최… 쌀 농가에 희망 전했다


[KJA뉴스통신=이기원 기자] 장성군이 15일 농업기술센터 농업인회관에서 식량작물 종합평가회를 가졌다. 군은 60여 명의 농업인이 참여한 가운데 시범사업 성과와 쌀 안정생산 방안을 공유했다.

올해 장성군 쌀 농가는 기후 변화로 큰 어려움을 겪었다. 여름철 집중호우와 폭염 때문에 해충이 2배 이상 증가한 데다, 장마가 길어지며 일조량마저 부족했다. 군은 990㎡(300평) 기준인 단보당 쌀 생산량이 전년보다 3%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장성군은 이날 평가회에서 식량작물 재배 신기술을 제공하는 등 농가 지원에 힘썼다. 농사 과정에서 풀지 못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문답 시간도 마련했다.

특히 농가의 이목을 끈 순서는 시범사업 성과 보고였다. 올해 초 장성군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안평’ 품종을 도입해 18.5헥타르(ha) 규모 시범단지를 조성했다. 재배 과정에선 드문모심기, 적정량 비료 사용 등 탄소저감 기준을 적용했다.

2020년 농촌진흥청 최고 품질 품종으로 선정된 ‘안평’은 밥맛이 우수하고 벼 쓰러짐과 병해에 강하다. 영호남 남부평야에서 재배하기 적합하며 수량은 10아르(a) 당 평균 562kg이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농산물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해 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농업인 여러분이 안심하고 고품질 쌀 생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현장의 어려운 점을 함께 해결해 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광고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