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기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지사 세부 평가결과 공개 및 재심사 요구 ‘방사광가속기, 지역균형발전 처음부터 고려하지 않았다’
방사광가속기 지역균형발전 평가배점 100점 중 1점 불과해, 가속기 추가 구축 강력 촉구
기사입력  2020/05/09 [14:00] 최종편집    이기원

 

▲ 이기원 편집장     ©KJA 뉴스통신

 

8일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부지선정평가위원회’는 충북 오창을 가속기 부지로 선정했다.
방사광 가속기는 전자를 빛의 속도로 가속할 때 생기는 빛을 이용해 물질이나 현상을 분석하는 장치로, 신소재·반도체·신약 등의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 개발에 필요한 첨단시설이다.

 

연구시설 유치만으로 생산유발 효과 6조7000억원, 부가가치 2조4000억원에 달하며, 일자리 창출 효과도 13만700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이에 전남도는 미래를 위한 대형 연구시설을 구축하고 지역산업과 국가발전의 근간으로 삼고자 유치에 적극적이었다.

더욱이 전남도는 현 정부 5대 국정목표에 포함된 ‘지역균형발전 분야’에 중점을 두고 ‘기회 균등’의 희망을 붙잡고 유치전을 벌였다.

 

하지만 과기정통부 부지선정평가위원회(선정위)는 3차에 걸친 사전 준비회의, 지자체의 유치계획서 서면검토 이후, 6일 발표평가와 7일 현장확인까지 1박 2일에 걸친 최종평가 끝에 충북 오창을 선택했다.

청주가 수도권에서 가까운 잇점, 발전가능성을 고려한 나머지, 이보다 수도권에서 먼 나주를 국토균형발전 논리에도 불구, 평가위원들은 사실상 외면한 셈이다.

 

그런데 선정위의 평가 배점 100점 중에 지역균형발전 분야의 배점이 1점에 불과해 현 정부의 5대 국정목표 중 하나인 지역균형발전과는 상당히 괴리감 짙은 평가였다는 것이다.

이에 김영록 전남도지사는“평가위원들로부터 콘텐츠가 충실하고 감동적이란 평가와 현장 학인 시 부지도 최적지라는 평을 받았지만 최종 후보지 낙점을 못받은 건 도지사인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며 송구한 마음을 밝혔다.


이어 김 지사는“대규모 국가 재난에 대비한 위험 분산과 국가균형발전에 부합한 이번 결정은 충북 오창의 표고차가 큰 산악지역, 소요 예산, 미래확장 가능성 등 수많은 문제점을 간과하고 수도권 접근성과 현 자원의 활용 가능성에 평가 되었다”며“입지선정의 전 과정이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지사는“국가과학기술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오창의 가속기만으로는 확장성이 부족해 제대로 된 가속기가 추가로 하나 더 구축되어야 한다는 것이 과학계 전문가의 의견이다”며“정부는 이번 가속기 부지 선정에서의 모든 문제점을 원점에서 재검토하여 우리나라 가속기 입지의 최고 적지인 빛가람혁신도시 나주에 방사광가속기를 추가 구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워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말이 귓가를 스치는 서운함은 못내 아쉽다, 서운하다.

선정과정에서 정치적 입김이라는 게 작용했으리라는 무한 추측을 접더라도 민주당의 선거 압승 후 호남을 향한 이 정부의 첫 디딤돌이 헛디뎌져 분노하고 또 다시 호남 차별의 시작을 알리는 서곡이 되어지길 바라지 않는다.

 

 

 

ⓒ KJA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